족저근막염 증상과 족저근막염 원인, 족저근막염 스트레칭, 족저근막염 자가치료 6

 

 

 

주위를 보면 족저근막염으로 고생하고 계신 분들이 의외로 많습니다. 병원 치료도 중요하지만 일상생활에서도 관리를 잘 해주셔야 빨리 나을 수 있습니다. 여기서는 족저근막염 원인과 족저근막염 증상, 족저근막염에 좋은 스트레칭과 깔창까는 방법, 족저근막염 자가 치료 방법에 관해 모두 알려드릴테니 읽어보시고 적용하시면 반드시 도움을 받으실 것입니다.

 

 

1. 족저근막염 증상

 

족저근막이란 발바닥을 싸고 있는 단단한 막으로써 스프링처럼 발바닥에 충격을 흡수하거나 아치를 받쳐주는 중요한 역할을 맡고 있다. 이러한 족저근막 중 뒤꿈치 뼈에 부착되어 있는 부위가 과로에 생기는 염증성 질환을 족저근막염이라고 하며 우리나라에 유명한 마라톤 선수들도이 질환 때문에 수술까지 받아야 하는 경우가 있다.

족저근막염은 흔한 발목 및 발 아치 부위의 통증을 일컫는다. 주로 걷거나 달리는 동작을 할 때 발생하는 통증으로, 발바닥 아치 부위에 있는 신체적인 구조인 ‘플란트 파시아’에 염증이 생기는 것이 주요 원인이다. 이 염증은 주로 과도한 무리나 올바르지 않은 발걸음, 신발의 부적절한 사용, 근육의 약화 등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다.

 

2. 족저근막염 원인

 

  • 아킬레스의 힘줄이 너무 뻣뻣하거나
  • 평발 또는 아치가 너무 높은 발
  • 달리기를 오래 했을 때
  • 조깅 마라톤 등 과다한 운동으로 무리하는 경우
  • 달리기를 할 때 뒷발로 찍어 차는 주법을 사용하는 사람
  • 두 발끝을 안쪽으로 향하게 걷는 안짱다리를 가지고 있는 사람들

 

3. 족저근막염 치료

 

치료 방법 특별한 치료 방법이 없다 수술로 해결할 수 있는 길이 없다. 족저근막 보조기를 사용하게 하여 2~3개월 동안 꾸준하게 사용하면서 몸이 스스로 회복할 수 있는 시간을 주는 수밖에 없다.

족저근막염의 치료는 염증을 완화시키고 통증을 줄이는 데 초점을 맞추며, 환자의 증상과 상태에 따라 다양한 접근법을 활용할 수 있다.

아킬레스건을 늘리는 운동은 먼저 벽을 향해 서서 손을 베게 되고 아픔 발을 어깨 넓이만큼 뒤로 한 뒤 앞발은 약간 구부린 상태에서 몸을 벽 쪽으로 밀듯이 스트레칭하면 된다. 이때 양발은 바닥에 붙인 상태여야 하며, 한 번에 25획씩 하루에 세네 번 가량 꾸준히 실시하면 좋다.

 

4. 족저근막염 스트레칭

 

골프공을 발바닥 아래에 놓고 굴리는 골프공 스트레칭이나 찬 주스 캔 등을 바닥에 놓고 굴리는 등의 운동 방법이 있다. 골프공 스트레칭은 엄지발가락 밑에 골프공을 놓고 앞으로 공을 굴린 후 다시 되돌아오게 하면 된다. 나머지 발가락도 같은 요령으로 스트레칭 한다. 항상 약간의 압통을 느낄 정도로 충분한 압력을 가해 스트레칭을 실시하는 것이 중요하다.

 

족저근막 스트레칭은 한쪽 무릎을 접은 채로 바닥에 앉아서 다른 쪽 발목을 몸쪽으로 구부린 후 발가락이 발목을 넘어서도록 당긴 후 10초간 정지하는 동작을 10회 반복하면 된다. 장딴지 근육을 강화시키기 위해서는 뒤꿈치 들기를 실시한다. 또 아픈 발 쪽으로 서서 양파를 앞뒤로 흔들어 주는 노르딕 운동을 하루에 100회 가량 반복해서 실시하며 발목 스트레칭 효과가 있다.

 

5. 족저근막염 깔창

 

발바닥 밑에 신발에 교정구 보조 깔창을 깔고 걸으면 효과를 보는 경우도 있다. 뜨거운 물과 찬물은 3대 1 비율로 번갈아 담가 준다. 7~8회 정도 뜨거운 물로 시작, 찬물로 끝낸다. 꾸준히이 치료를 해 주면 많은 도움이 될 수 있다.

발 뒤꿈치가 아프면 자궁이나 전립선에 문제일 수도 있다. 발바닥에는 인체에 장기 및 기관의 정보를 반영하는 반사구가 일정한 법칙에 따라 분포되어 있다. 발뒤꿈치는 생식기의 이상에 따라 아플 수 있다. 뒤꿈치와 함께 두 번째 발가락 뒷목 뻐근함이 있으면, 방광이나 전립선에 문제가 있다. hot and cool 수치료와 마사지로 풀어 주고, 방광이나 전립선에 문제는 치료가 필요하다. 방광염인 경우 건강식품에서 판매하는 bucu tea를 마시면 좋고 전립선엔 호랑이 쑥뜸기로 쑥뜸을 하면 좋다.

요추관 협착증 오래 걸으면 다리가 저리고 발꿈치에 통증 유발시, 경추나 흉추 요추 협착 시 통증으로 걸음걸이가 이상해진다. 고관절의 질환이 생길 때 언제나 근육의 문제가 있을 때도 온다. 계단을 내려갈 때 통증이 심하면 무릎 관절에 이상이 온다. 핫 앤 콜드 온냉 교차 치료법을 하면서 마사지 한다.

 

6. 족저근막염 예방방법

 

족저근막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올바른 신발 착용, 발걸음 관리, 근력 강화 등이 중요하다. 특히 신발의 쿠션과 아치 지지 기능이 있는 신발을 선택하며, 활동 시 발을 효과적으로 관리하는 습관을 기르는 것이 좋다.

족저근막염은 치료를 통해 완화될 수 있는 상태이며, 조기에 적절한 치료를 받으면 지속적인 통증을 예방할 수 있다. 하지만 자가 치료로만 문제를 해결하려 하지 않고, 전문가의 조언을 듣는 것이 중요하다. 치료를 진행할 때에는 의사의 지시를 엄격히 따르고, 과도한 활동을 피하며 천천히 치료를 진행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치료 과정 중에도 발에 부담을 주는 요인을 최대한 줄이는 노력을 해야 한다. 만약 치료 과정이 지속적으로 효과가 없다면 의사와 상담하여 다른 치료 방법을 검토하는 것이 좋다.

 

Leave a Comment